친절상담,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051-755-3367~9
평일 AM 09:00~PM 18:00
점심 PM 12:00~PM 13:00
공휴일 및 주말 휴무

공지사항

공지사항
이전 목록 다음

국제신문 기사 대응 성명서 - 부산관역시사회복지관협회

등록일 : 12-04-26 16:22

조회 : 15,115

국제신문은 사회복지관에 대한

편파·왜곡 보도에 대해서 즉각 사과하라!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언론의 생명은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형평성과 보도내용 또한 추론에 의하지 않으며 객관적인 자료와 근거에 의해 사실대로 보도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제신문은 2012년 3월 26일 월요일자 기사 “사회복지관 카드 현금영수증 불통” 기사와 동년 3월 27일자 사설 “사회복지관도 영리사업엔 카드결재 받아야”를 통해 현실을 왜곡하고 사회복지관에 대한 불신을 조장함은 물론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추측 보도로 인해 묵묵히 지역주민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는 52개 사회복지관, 1,000여명 직원들의 명예와 자긍심에 깊은 상처를 안겨 주었다. 이에 우리 협회에서는 수차례 정정을 요구하였으나 반영되지 않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으므로 이에 부산시사회복지관협회에서는 우리 회원들의 의견을 모아 국제신문에 엄중 경고하며 우리의 요청에 대한 응답이 없을 시 법적 대응 및 불매운동 등 강도 높은 투쟁을 펼쳐 나갈 것임을 밝혀둔다.

 

사실에 입각한 정정보도 및

사회복지관의 명예 회복을 위한 공식적인 사과를 요청한다.

 

사회복지관에서 실시하고 있는 교육문화사업은 사회복지사업법을 기반으로 한 보건복지부의 사회복지관 운영지침에 명시된 목적사업이므로 본 사업의 이용자가 이용자부담금원칙에 따라 실비로 지불하는 프로그램 이용료는 영리의 목적이 아니며, 발생한 수익은 사회복지관의 운영 이외의 목적에 사용되어지지 않는바 재산상의 이익을 꾀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영리사업이라는 용어사용은 부적절하다. 또한 “일부 사회복지관은 현금영수증을 발급하지 않으면서 관할구청에는 발급하고 있는 것처럼 거짓 보고까지 했다.”는 보도내용과 관련하여 사실이 아니므로 명백한 사실 확인 후 정정 보도 할 것을 요구한다.

 

지역주민의 편의 제공을 위해 현금영수증, 신용카드 결제에 대한 요청이 있었던 사회복지관들은 욕구에 부응하여 단말기 설치 등을 시행 해 오고 있었으며 향후 지속적으로 지역주민의 욕구 변화를 겸허히 수용할 예정이다. 그러나 신문기사에 사용된 “소득은닉의 창구”, “경찰관계자에 따르면” 등의 근거 없는 추론으로 인해 지역사회에서 신념을 가지고 일을 하고 있는 52개 사회복지관, 1,000여명의 직원은 깊은 상처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명예와 자존심이 실추되었으므로 이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

 

2012년 4월 17일

 

부산광역시사회복지관협회

회장 권경동 실무자협의체회장 권도형

목록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SITE MAP

팀뷰어 설치파일 다운받기